닥터마틴 : 반항적인 자아 표현의 역사

닥터마틴은 자신만의 개성을 지니면서 하나의 정신을 공유하는 진정성 있는 사람들과
자아 표현에 자부심을 지닌 사람들 그리고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사람들에게 어필합니다.

스타일의 관점에서 닥터마틴의 심플한 실루엣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그들 자신만의 뛰어난 스타일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게 했으며
실제로 닥터마틴의 견고함과 편안함은
음악과 스트릿 패션의 세계에서 이상적인 존재로 자리 잡게 했습니다.
끝으로, 감성적인 관점에서 닥터마틴은 반항적인 태도와 자기표현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닥터마틴은 원래 원예용 신발을 판매하던 평범한 작업용 부츠였습니다.
이 실용적인 부츠가 어떻게 오늘날 문화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브랜드로 탈바꿈할 수 있었을까요?
흥미롭고 독특한 이야기가 여기 있습니다.

1901

전통과 정통성에서 시작된 아이콘의 탄생

1901년 초반, Griggs가(家)는 잉글랜드 중부 Northamptonshire의 작은 타운인 Wollaston에서 부츠를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들은 영국 제화 산업의 심장부에 있었으며, 60년 동안 내구성 뛰어난 워크 부츠처럼 견고한 명성을 쌓았습니다.

1945

혁신에서 시작된 아이콘의 탄생

이 이야기는 2차 대전 이후인 1945년 뮌헨에서 25세의 군인 클라우스 마틴 박사에 의해 바뀌게 됩니다.
그는 발 골절상에서 회복하던 중에 기존의 딱딱한 가죽 솔보다 독특한 에어쿠션 솔을 개발했습니다.
마틴은 구출된 구두 수선공의 구두골과 바늘을 사용해 테스트용 슈즈를 만들었고
이를 오랜 대학시절 친구인 기계 공학자 헐버트 펑크 박사에게 보여줬습니다.

이 둘은 동업을 해서 폐기된 군 용품을 사용해 그들만의 독특한 슈즈를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1947년에 공식적인 생산을 시작했고, 10년 이내에 중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판매를 하며 사업의 호황을 누렸습니다.

1960

독창성에서 시작된 아이콘의 탄생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서, Griggs 회사는 가문의 3세대인 빌과 형제인 레이, 콜린 그리고 아들인 맥스에 의해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신발 무역 잡지를 보던 중 빌의 눈은 혁신적인 에어쿠션 솔에 대한 독일 광고에 사로잡혔습니다.

독점 라이센스를 획득했고, 개선된 힐과 둥글지만 심플한 상단, 독특한 옐로우 스티치와
투 톤 그루브 솔, 유니크한 솔의 패턴 등을 포함한 몇 가지 주요 변경 사항들을 만들었습니다.
‘Airwair’라고 브랜딩 된 이 부츠는 브랜드 이름과 슬로건 “With Bouncing Soles”이 새겨진 블랙과 옐로우 힐 루프로 완성되었으며
1960년 4월 1일, 부츠의 생일에서 이름을 딴 닥터마틴 1460 8홀 부츠가 탄생했습니다.

문화적 아이콘

닥터마틴 부츠가 탄생한 1960년대는 전례 없는 변화의 물결과 뉴 아이디어, 문화 격변, 사회 혁명을 겪었습니다.
이런 급진적인 사회 분위기 속에 사치스럽고 이국적인 패션이 눈에 띄게 주목받았으나
닥터마틴은 항상 규범에 반대하며 워크 부츠를 탄생시켰습니다.

초창기 몇 년 동안 닥터마틴의 존재는
2파운드짜리 작업용 부츠였다.

우체부와 노동자들이 주로 신던 닥터마틴의 초창기에는
2파운드짜리 작업용 부츠로 알려지며 영국 노동계에서 엄청난 물량을 팔아 치웠습니다.
이후 놀라운 일들이 시작되었습니다.

어떠한 협박이나 의도 없이, 닥터마틴은 초기 다문화 시기에
영국 노동자 계층을 옹호한 스킨헤드들에 의해서 급속도로 퍼져나갔습니다.
얼마 후, 록 그룹 The Who의 피트 타운센드는 노동자 계층에 대한 자부심과
반항적인 태도의 상징으로서 닥터마틴을 신은 세간의 이목을 끄는 첫 번째 사람이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1세대 스킨헤드와 타운센드는 이 기능성 작업용 부츠를 서브컬처의 본질로서 브랜드 히스토리를 바꿔놓았습니다.

1970

1970년대 말, 닥터마틴 부츠 자아 표현의 상징이 되다

글램, 펑크, 투 톤 그리고 초기 고스의 70년대에 영국 유스컬처는 셀 수 없을 만큼 다른 그룹들로 급속히 번졌습니다.
부츠를 신은 이들 새로운 집단들은 기존의 스타일을 완전히 뒤집었지만 반정부 조직의 대부분은 닥터마틴을 지지했습니다.
70년대 말, 부츠는 영국 유스컬처의 중심부에서 대표적인 자아 표현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1980

소녀들의 8홀 부츠 구입과 커스터마이징 트렌드

반정부 폭동과 사회적 분노에 시달린 영국에 사이코 빌리, 그레보와 같은 개별 그룹들의 유스컬처가 거리에서 일어났습니다.

남성용 스몰 사이즈 부츠의 판매는 닥터마틴 8홀 부츠를 소녀들이 구입하고 커스트마이징하는 스트릿 트렌드로 변화시켰으며
영국을 여행한 미국 하드코어 뮤지션들이 닥터마틴을 서부 해안으로 들여오기 시작하면서
미국 서브컬처 역시 브랜드를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1990

닥터마틴 페스티벌 컬처의 대명사가 되다

그런지는 주류 음악 세계를 완전히 뒤집어 생각하게 했으며 닥터마틴을 신고 함께 했습니다.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 브릿팝은 이른바 ‘패배자’에 대한 모욕에 반발했지만 같이 1460부츠를 신었습니다.

뉴 메탈(Nu-metal)과 초기 이모(Emo)의 등장으로 보다 많은 새로운 음악 장르가 부츠를 받아들였고
닥터마틴은 페스티벌 컬처의 대명사가 되었습니다.

2000

유명 브랜드의 개혁

브랜드의 마흔 번째 생일 직후, 급격한 판매 감소로 인한 파산을 막기 위해 영국 공장 한곳을 제외한 모두를 폐쇄해야만 했습니다.
그 후 2003년에 브랜드의 혁신은 전 세계 하이패션 디자이너들과 함께 클래식 1460 부츠를 재해석하고 커스트마이징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2007년, Northampton에 있는 원래의 Cobbs Lane 공장에서 핸드메이드 닥터마틴 오리지널 제품들을
다시 제작하는 것으로 브랜드의 부활은 계속되었습니다.

2010

50년에 걸쳐 목격된 다양한 개인들에 의해 선택된 브랜드

지구촌과 소셜 미디어 시대에 유스컬처와 서브컬처 스타일의 모든 면이 변화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개인, 팬 그리고 서브컬처는 여전히 닥터마틴을 지지하고 있고
동질성의 세계에서 브랜드의 유니크한 얼터너티브 매력과 진정성에 매료되어 있습니다.

2010년에는 다시 활성화된 닥터마틴이 창립 50주년을 맞았습니다.
50년 동안 각자의 개인적 니즈와 태도, 아이덴티티에 의해 부츠와 신발을 자기 스타일로 변형하고 꾸미는
다양한 범주의 그룹과 셀러브리티, 뮤지션들과 자유로운 사고를 가진 개인들이 목격되어 왔습니다.

음악은 브랜드의 심장

음악이 없다면 닥터마틴은 작업용 부츠로 남아있었을 겁니다.
닥터마틴과 음악은 불가분의 관계가 되었습니다.

세상에 없는 신발을 만들다

 
닥터마틴에어웨어코리아(주)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5 정현빌딩 3층
사업자번호 105-81-94802 | 통신판매업 신고 2013-서울마포-1212호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민재용 | 대표이사 : 박중근
문의전화 : 1544-6486 | 팩스 : 02-431-7651 | 하나은행 119-910011-45504 닥터마틴
호스팅 제공 : (주)고도소프트
All Images and Contents Copyright (c) 2017 Dr.Martens Airwair Korea Ltd.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